•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참사 또 없다… '경기도형 안전센터' 구축

2023년까지 '산업안전교육' 시설
권역별 '노동안전지킴이' 현장에
중대 재해시 사업장 제재 강화도


이천 화재 참사를 겪은 경기도가 분야별 산업안전 교육을 담당할 센터 마련을 추진한다. '경기도형 안전센터'를 구축해 고용노동부가 내년에 추진하는 종합안전체험교육장 건립 공모 사업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20일 연면적 5천800㎡ 규모로 2023년까지 산업안전 교육을 전담하는 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산업안전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경기도내에 이를 교육할 수 있는 전담센터가 없는 가운데, 도는 노동자들이 다양한 실전훈련을 할 수 있는 센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건축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도 차원의 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하는 한편 각 시·군 역시 센터를 확충할 수 있도록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현재 도내에선 시흥, 화성, 안양이 관련 조직을 구축한 상태다.

권역별로 '노동안전지킴이'를 구성해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하고 있는지 살피는 한편, 전국 최초로 건설 안전을 전담하는 감독관제도 시범적으로 추진한다.

노동자의 추락·붕괴위험이 높은 공사나 화재에 취약한 업무가 포함된 건설공사 등은 경기도가 발주하는 공사부터 안전을 전담하는 감독관을 선정, 현장에 배치한다는 게 감독관제의 골자다.

2명 이상이 숨지는 등 중대 재해가 발생한 사업장에 대해선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도 종합적으로 추진한다. 현재는 3~5개월 영업정지 처분에 국한돼 있는데 과징금·벌점을 물리거나 부실 시공이 확인되면 최대 1년 영업을 정지하는 방안 등을 검토한다.

처벌을 강화할 수 있도록 관련 법 제정도 국회 등에 촉구할 예정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20일 도 확대간부회의에서 "최근 대형 참사는 12년 전 사고와 판박이다. (안전 등) 관련 기준이 상당히 잘 만들어져 있는데 문제는 이걸 안 지킨다는 것이다. 어기는 게 훨씬 이익이 되기 때문"이라며 "위반에 대해선 엄중 조치한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진짜 엄중하게 해야 한다. 도에서 추진하는 사항들을 최선을 다해 해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