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안산 유치원 식중독 '피해자만 남긴채' 미궁 빠지나

질본, 역학조사·원인 규명 '장기화'
학부모, 치료비조차 못받을까 불안

매입형 유치원등 공립 전환 요구
도교육청 "교육부 문의… 노력중"


장출혈성대장균에 집단감염된 안산 유치원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돌봄 및 학습권 침해 등 원아와 학부모들의 피해도 늘어나고 있지만(7월 27일자 7면 보도='안산 유치원 식중독' 장기화… 속타는 학부모) 식중독 원인을 규명하는 것도 점점 지체되며 사건해결이 요원해지고 있다.

특히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을 경우 자칫하면 치료비도 보상받지 못할 수 있는데다 공립 전환 등 유치원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경기도교육청 등 교육당국이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 사건이 유야무야 묻히는 것 아니냐고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8일 현재까지 질본은 안산 유치원 식중독 사고의 명확한 원인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다.

질본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원인규명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어떤 식으로든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면서도 "조리과정을 비롯해 교육활동과 관련된 전반적인 부분 등 모두 들여다봤다. 추가조사의 필요성이 계속 나오고 있어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질본 역학조사 결과가 늦어지면서 경찰 수사도 지지부진하다. 수사를 맡은 안산 상록경찰서는 원장 조사 등 수사를 진행하려면 질본의 결과를 검토해야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상록서 관계자는 "원장이 아직 조사를 받지 않은 건 과실여부 등과 관련해 인과관계를 따지려면 실험도 많이 해야하고 자료도 검수해야 하는데, 질본에서 자료도 주지 않고 있다"며 "형식적인 소환조사는 의미가 없다. 과실여부를 정확히 파악한 다음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압수수색을 통해 조사한 자료를 통해서는 "수사에 영향을 끼치는 일부 자료가 나온 것은 맞다"고 말했다.

원인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당장 치료비 등을 보상받는 것도 까다로워진다. 사고 발생 후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각종 인터뷰를 통해 "유치원이 원인이라면 피해 원아에 대한 치료비 등 일체를 경기도학교안전공제회를 통해 보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기도학교안전공제회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여러가지 상황에 대비해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원인규명이 이루어진 범위, 규명이 안되는 이유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검토할 계획이지만 원칙적으로 학교안전법에 한해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설마했지만 치료비도 못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앓은 아이들 중에는 평생 추적관리를 해야 하는 아이들도 있다. 이런데도 책임지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당장 유치원을 보내야 하는데, 매입형 유치원 등 공립 전환을 요구하고 있지만 별 말이 없다. 이러다 문제가 됐던 원장이 다시 맡으면 결국 똑같은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매입형 유치원으로 전환하는 방법과 관련해 교육부 등에 문의를 했다"며 "대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공지영·신현정기자 jyg@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