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원격·등교수업 한번에 구상 '혼란에 빠진 학교'

교육부, 19일부터 등교확대 예정
밀집도 세부지침 '자율'에 맡겨
방역대책 이어 현장 전가 '불만'


"줌(Zoom) 원격 수업도 준비하고 등교수업 구상도 해야 하는데, 학교일정까지 고려할 수 있을까요?"

교육부가 오는 19일부터 등교수업을 확대하며 지역·학교별로 학교 밀집도 운영 방식을 자율적으로 선택하도록 안내하자, 일주일간 방대한 숙제를 떠안은 경인지역 학교현장은 혼란을 겪었다.

지난 11일 교육부가 낸 지침은 '밀집도 3분의2 이하' 뿐인데, 상세한 지침은 '학교자율'에 맡기면서 학생의 교육 공백, 학부모 불안과 더불어 방역대책까지 또다시 학교 현장이 떠맡게 됐다는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교육부를 대신해 등교 인원 지침을 내려야 할 시·도교육청도 뒷짐을 지고 서 있다가 오후 늦게서야 지침을 내려보내 빈축을 사기도 했다.

특히 12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이 '초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초등학교 3~6학년은 주 2~3일, 중학교 2~3학년은 격주 등교하는 안'을 마련해 서울 관내 학교로 보내 발빠르게 대처한 것과는 대조된다.

경인지역 학교들은 전면 등교를 원하는 학부모부터 저학년 등교를 원하는 학부모, 가정별로 선택권을 달라는 학부모 등 학교 구성원 간 다양한 요구가 있다고 토로했다. 게다가 학생들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안도 함께 갖춰야 한다.

인천지역의 한 초등학교 교사는 "등교하지 않는 날은 원격수업을 준비하고, 등교수업엔 어떤 주제를 다뤄야 할지 고민하기도 바쁜데, 갑자기 3분의2 수준으로 늘린다고 하니 어떻게 변화해야 할지 고민"이라며 "고려하고, 준비해야 할 게 너무 많아 정신이 하나도 없다"고 토로했다.

뒤늦게 인천시교육청은 19일부터 초등학교 1학년은 매일, 중학교 1학년은 주 3회 이상 등교한다는 지침을 보냈다. 경기도교육청은 오후 6시가 돼서야 '밀집도 3분의2 이하 내에서 저학년 등교확대 적극 고려'라며 학교 교육공동체 협의로 진행하라는 초등 학사운영 안내를 발표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