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빈국은 세입의 10%를 빚을 갚는데 쓴다

세계은행은 오늘 가장 가난한 나라들이 빚을 갚기 위해 수입의 10분의 1을 지출한다고 경고했는데, 이는 과도한 부채를 가진 국가들에 대한 대규모 부채 탕감이 있었던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비율입니다.

“세계은행의 국제개발협회(IDA)로부터 대출을 받을 자격이 있는 최빈국들은 현재 수출 수입의 10분의 1 이상을 장기 공공 및 정부 보증 부채를 상환하는 데 사용하고 있습니다. HIPC(Indebted Poor Countries) 이니셔티브가 수립되었습니다.” 오늘 워싱턴에서 발표된 성명을 읽습니다.

새로운 국제 부채 보고서(International Debt Report)에 따르면 2021년 말까지 이들 경제의 총 대외 부채는 9조 달러로 10년 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으며 IDA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국가의 총 대외 부채는 거의 3배로 증가했습니다. 1조 달러.

세계은행은 “이자율 상승과 세계 경제 둔화로 많은 국가가 부채 위기에 빠질 위험이 있다”며 “최빈국의 약 60%가 이미 부채 위기에 처해 있거나 부채 위기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올해 IDA 국가의 부채 상환액은 35% 증가하여 62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지난 20년 동안 가장 큰 연간 증가액 중 하나”라고 성명서는 언급했습니다. IDA 국가의 양자 채무 상환.

데이비드 맬패스(David Malpass) 세계은행 총재는 “개발도상국의 부채 위기가 심화됐다”면서 “국가들이 성장을 유지하고 빈곤을 줄이는 지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부채를 줄이고 투명성을 높이며 보다 민첩한 구조조정을 촉진하기 위한 포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명서에서 그는 이것이 없으면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빈곤에 빠지면서 많은 국가가 재정 위기와 정치적 지속 가능성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IDA 기금을 받을 자격이 있는 세계 75개국 중에는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카보베르데, 기니비사우, 모잠비크, 상투메프린시페가 있습니다.